"롯데케미칼, 1.1조 유증 발표...목표가↓"-하이투자증권
"롯데케미칼, 1.1조 유증 발표...목표가↓"-하이투자증권
  • 안동근 기자
  • 승인 2022.11.2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의견 '매수' 제시...목표주가 21만원 하향

하이투자증권이 21일 롯데케미칼에 대해 목표주가를 21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직전 추정치보다 27% 낮춘 것으로 투자의견은 매수로 제시했다. 

최근 회사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형태로 1조1000억원의 유상증자 계획을 공시했다. 증자 비율은 24.8% 수준이다. 해당 증자를 통해 조달한 금액 중 약 6000억원은 일진머티리얼즈 지분취득 대금으로 나머지 5000억원은 납사 매입 등 운영자금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번 유상증자로 조달 목표하고 있는 1조1000억원은 1차 발행가 13만원을 기준으로 한 금액이다. 최종 발행가액은 13만원과 2차 발행가액(내년 1월 16일 산정) 중 더 낮은 금액으로 확정되기 때문에 최종 조달 규모는 1조1000억원을 하회할 가능성도 있다.

글로벌 수요 둔화와 대규모 증설 유입으로 석유화학 업황 부진이 지속되며 본업에서의 현금 창출력이 낮아졌음에도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대금으로 회사는 2조7000억원의 대규모 자금이 필요해진 상황이다. 이 와중에 프로젝트 파이낸싱 시장 위축과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영업 여건 악화된 롯데건설에 대해 약 9000억원 자금 지원까지 이뤄지며 동사 재정부담은 대폭 확대됐다.

전유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유증 목적은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통한 중장기 성장 동력 확보보다는 여러 대내외적 요인으로 재정부담이 높아진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며 “본업에서의 이익 창출력 약화와 대규모 인수합병, 계열사 자금지원 등이 그 이유”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